2020.07.14 (화)

  • 흐림속초17.4℃
  • 비16.5℃
  • 흐림철원16.9℃
  • 맑음동두천16.6℃
  • 맑음파주16.7℃
  • 흐림대관령13.6℃
  • 흐림백령도17.3℃
  • 천둥번개북강릉17.4℃
  • 흐림강릉17.8℃
  • 흐림동해17.0℃
  • 비서울17.2℃
  • 비인천17.5℃
  • 흐림원주17.2℃
  • 비울릉도17.7℃
  • 비수원18.0℃
  • 흐림영월17.4℃
  • 구름많음충주18.4℃
  • 구름조금서산17.5℃
  • 흐림울진17.1℃
  • 비청주18.5℃
  • 비대전19.0℃
  • 맑음추풍령18.0℃
  • 흐림안동18.1℃
  • 맑음상주18.1℃
  • 비포항18.5℃
  • 구름조금군산19.8℃
  • 비대구18.7℃
  • 비전주20.1℃
  • 비울산18.7℃
  • 비창원19.5℃
  • 비광주19.4℃
  • 비부산18.7℃
  • 구름조금통영20.4℃
  • 비목포19.6℃
  • 구름많음여수20.2℃
  • 비흑산도18.9℃
  • 흐림완도20.2℃
  • 구름많음고창19.3℃
  • 흐림순천18.8℃
  • 비홍성(예)17.9℃
  • 흐림제주21.7℃
  • 구름많음고산21.1℃
  • 구름많음성산21.6℃
  • 구름많음서귀포21.0℃
  • 흐림진주19.2℃
  • 흐림강화17.4℃
  • 흐림양평17.2℃
  • 흐림이천16.7℃
  • 흐림인제16.8℃
  • 흐림홍천16.3℃
  • 흐림태백14.0℃
  • 흐림정선군15.7℃
  • 흐림제천16.6℃
  • 구름조금보은18.3℃
  • 구름많음천안17.8℃
  • 구름조금보령19.9℃
  • 구름조금부여19.3℃
  • 구름조금금산18.4℃
  • 구름조금18.7℃
  • 구름조금부안19.8℃
  • 맑음임실18.5℃
  • 구름조금정읍19.5℃
  • 구름조금남원19.3℃
  • 맑음장수18.3℃
  • 구름조금고창군19.1℃
  • 구름많음영광군19.4℃
  • 맑음김해시19.0℃
  • 흐림순창군19.2℃
  • 구름조금북창원20.3℃
  • 맑음양산시19.2℃
  • 구름많음보성군20.5℃
  • 구름많음강진군20.0℃
  • 구름많음장흥19.7℃
  • 구름많음해남19.1℃
  • 구름많음고흥20.1℃
  • 구름조금의령군19.9℃
  • 구름조금함양군18.6℃
  • 흐림광양시19.3℃
  • 구름많음진도군19.6℃
  • 흐림봉화18.4℃
  • 구름조금영주17.3℃
  • 구름조금문경17.8℃
  • 구름조금청송군17.3℃
  • 구름조금영덕17.2℃
  • 구름조금의성18.5℃
  • 맑음구미18.6℃
  • 맑음영천18.3℃
  • 맑음경주시18.3℃
  • 구름조금거창18.1℃
  • 맑음합천18.9℃
  • 맑음밀양18.8℃
  • 구름많음산청18.6℃
  • 구름조금거제19.8℃
  • 구름많음남해19.9℃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참외와 복숭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룸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참외와 복숭아

 
높아진 기온에 땀이 절로 나는 여름, 갈증을 해소하고 수분을 충전하는 데는 과일이 제격이다. 달콤함과 수분을 가득 머금은 대표적인 여름 제철 과일 참외와 복숭아를
소개한다.
 
▶ 탐스러운 자태의 ‘핑크빛 복숭아’
 
복숭아의 맛은 달고 시며 따듯한 성질을 가지고 있다.
 
 과육이 흰 백도와 노란 황도로 나뉘는데 수분이 많고 부드러운 백도는 주로 생과일로 먹고, 단단한 황도는 통조림 등 가공용으로 사용된다. 주로 6월에서 8월 사이에 수확하는 복숭아는 잼이나 파이, 케이크, 샤베트 등 각종 디저트로 만들어 먹는다.

달큰한 향이 매력적인 복숭아는 피부 미용은 물론, 피로감 개선과 니코틴 분해에도 그만이다.
 
 복숭아에 풍부한 비타민C는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중요한 효소인 타이로시나아제의 생성을 억제하여 여름철 태양 볕에 짙어지는 주근깨와 기미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미백에 도움을 준다.
 
 복숭아의 새콤한 맛을 내는 유기산(주석산, 사과산, 시트르산 등) 성분은 니코틴 제거에 효과적이다.
 
 또한, 체내에 흡수가 빠른 각종 당류,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하며 필수 아미노산, 펙틴, 유기산 등이 풍부해 피로 해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백도는 표면이 전체적으로 붉은색을 띠며, 상큼하고 달콤한 향이 진하게 나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황도는 전체적으로 황색이 고르게 나타나며 단단한 것이 달고 맛있다.
 
 백도와 황도에 비해 크기가 작고 표면이 매끄러우며 붉은색이 선명한 천도복숭아는 만졌을 때 말랑한 느낌이 든 것이 잘 익은 것으로 더욱 달콤하다.
 
복숭아를 냉장고에 오래 보관하면 안쪽이 갈색으로 변하면서 맛이 떨어지기 때문에 상온에 두었다가 먹기 한 시간쯤 전에 냉장고에 넣어 시원하게 먹는 것이 좋다.

▶ 노란 껍질 속 넘치는 수분, ‘금싸라기 참외’
 
 참외는 단맛에 비해 열량이 낮고 수분함량이 높아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대표적인 여름 과채이다.
 
특유의 향과 아삭아삭한 식감이 일품인 참외는 주로 껍질을 깎아 생과일로 즐기거나 갈아서 주스로 마시고, 오이 등과 장아찌를 만들어 먹기도 한다.

참외는 박과의 한해살이 덩굴식물로, 다른 과채류에 비해 열량과 비타민이 많아서 식품으로서 가치가 높다.
 
 또, 참외에 함유되어 있는 포도당과 과당은 인체에 흡수가 빨라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며, 빈혈을 예방하기 위한 필수 영양소 중 하나인 엽산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특히 참외 껍질에 다량 함유되어 있는 베타카로틴은 천연 항산화제라고 불리우며, 간 기능을 보호해 주고 심장 질환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참외 꼭지의 쓴맛을 내는 ‘쿠쿨비타신’이라는 성분은 몸속의 암세포 증식을 줄이고, 신경계 손상을 예방하는데 효능이 있다. 하지만 신장 질환 환자에게는 참외의 칼륨 성분이 해가 될 수도 있다.
 
 신장 질환 환자의 경우 수분이나 칼륨을 잘 배설하지 못하기 때문에 고칼륨혈증에 걸릴 수 있고, 이는 심장 장애, 감각 이상, 호흡부전 등의 이상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맛있는 참외일수록 노란색이 진하고 선명하며 골이 깊고 선명하다.
 
또, 배꼽이라 불리우는 꼭지 부분이 작은 것일수록 더욱 아삭하다. 참외는 실온에 두면 단맛이 옅어지기 때문에 냉장고에 보관해 시원하게 먹을 때 단맛을 도드라지게 느낄 수 있다.
 
▶ 가슴이 뻥 뚫리는 달콤한 복숭아 아이스티 레시피
 
·재료 : 홍차 티백 7개, 물 2ℓ, 복숭아 2개 반, 물 250mℓ,, 설탕 250mℓ, 레몬 한 개 반,  냄비, 얼음, 허브(2ℓ 기준)
·recipe
 ① 물 2ℓ에 홍차 티백 7개를 우려낸 후 식힙니다.
 ② 깨끗이 씻은 복숭아의 씨를 분리하고 깍둑 썰어 냄비에 물 한 컵, 설탕 250mℓ, 레몬즙과      함께 넣습니다.
 ③ 내용물이 잘 섞이도록 저어준 후 약한 불에 올려놓고 졸여줍니다.
 ④ 과욕을 건진 후 맑은 시럽을 그릇에 덜어줍니다.
 ⑤ 첫 단계에 우려놓은 홍차에 완성된 복숭아 시럽을 모두 부어주고 잘 섞이도록 저어줍니다.
 ⑥ 슬라이스한 레몬과 복숭아, 허브, 얼음을 컵에 넣어주고 완성된 아이스티를 채워줍니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19년 6월호 발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